분홍 코끼리의 법칙이 있다.

"절대 분홍 코끼리를 생각하면 안 된다"

란 말을 들으면 머리에 분홍 코끼리가

둥둥 떠다니는 것처럼,

 

자신의 약점을 발설하면 그 약점에

시선이 가고 아주 강력한 힘으로 기억에

남게 된다는 거지.

 

"내가 뭐 할 줄 아는 게 있나요?",

"저는 그럴 자격이 안 되는 사람이에요"

 

이런 식으로 말하면 겸손하게 보일 것

같지만 그 반대란다.

 

"내가 나를 존중하지 않으면 남이 먼저

 나를 존중하지 않는다"

 

내일도 출근하는 딸에게 / 유인경

http://hanee1977.tistory.com/m/post/345

 

 

 

 직딩한이

 

약점이 없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 약점을 포기하고 그냥

방치하면 안 된다.

 

약점도 장점이 될 수가 있고,

본인이 생각하기에 따라, 받아들이기에

따라 아무것도 아닌 게 될 수도 있다.

 

때문에 겸손이랍시고 약점을 일부러

끄집어 낼 필요는 절대 없다.

 

치열한 경쟁사회 속에서 자신을 낮추기

위해 내던진 겸손이 어느 순간 독화살이

되어 다시 나에게 날아올 수도 있다.

 

약점은 숨기고,

강점은 널리 알려야 하는 세상이다.

 

 

 브라보 직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직딩H 직딩H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