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결국은 사람, 사람에 지친 직장인을 다독이는 책 직장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간관계다. 사람 때문에 울고 웃고 기쁘고 슬프고 분노하고 결국 사람에게 위로받는다. 일이 힘든 건 누구나 참을 수 있다고 호언장담하지만, 사람이 힘든 건 결코 참을 수 없다고 장담하기도 한다. 이 책 은 인간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가득하다. 낀세대라고 평가받는 X세대가 중립적인 눈으로 386세대, MZ세대를 바라본다. 그리고 개개인의 차이를 시대와 세대의 다름으로 연결하며 이해한다. 지금은 세대와 차이, 다름과 새로움이 교집합을 이루는 시대다. 각기 다른 소리가 어우러져 훌륭한 오케스트라 연주가 탄생하고, 곱 가지 색이 모여 찬란한 무지개가 생긴다. 직장에서 다양한 세대를 한 팀으로 꾸리는 것은 우리가 속한 직장이 발전하고 그 안의 구성원들이 성장하는 기틀이다. 그것은 결국.. 더보기
추천 에세이, 어른의 무게 "누구나 어른이 되지만, 누구나 어른으로 사는 것은 아니다" 에세이에서 작가는 어른이 어른으로 살아야 하는 이유를 묻는다. 그리고 누구나 어른이 되지만 모두가 어른이 되는 건 아니라는 사실을 끊임없이 실감하게 한다. “누구나 처음 어른이 된다. 어떤 면에서든 부족할 수밖에 없다. 이러한 결핍 속에서 어른의 무게를 현명하게 견디는 방법을 찾아야 좀 더 나은 어른이 될 수 있다. 완벽한 사람이 없듯 완전한 어른도 없다. 그래서 더더욱 어른으로 살아가기 어렵다.” “삶에는 소중한 이야기가 숨어 있다. 드러나지 않는 경험이 나를 어른으로 서게 한다. 이를 통해 미약하게나마 내면이 단단해진다. 이 모든 경험이 잃어버린 반쪽을 찾아가는 성장 과정이라는 사실을 모두가 느꼈으면 한다." "모두에게는 저마다 견뎌내야 하.. 더보기
착각은 자유지만 혼자 즐기세요 살다 보면 상대의 무심한 말에 상처받고, 온기 담긴 말에 위안 받는다. 유독 나한테만 냉혹한 현실에 고통 받으며 원하지 않는 인내를 강요당한다. 때로는 파랑새 같은 행복을 갈망하며 허무함에 사로잡히고, 실수 한 번으로 세상이 무너질 것 같은 괴로움에 빠져 허우적거린다. 괴롭지만 받아들이기 나름이다. 지금 내 삶을 밀어낼지 인정하고 즐길지는 온전히 내 스스로 결정할 일이다.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상관없다. 누가 뭐라고 하더라도 착각은 자유고 혼자 즐기면 그만이니까. 는 에세이 느낌의 자기계발서다. 감성적이기도 하면서 교훈도 있고, 깨달음도 준다. 당연하지만 우리가 놓치고 있던 것들 그래서 더욱 놓치지 말아야 할 것들 우리는 착하게 살고 싶지만 착하게 살면 뒤처진다고 여기는 세상, 타인의 친절을 의심하고 친.. 더보기
마쯔야마 여행, 대관람차의 여유로움과 마지막 그 아쉬움_4일차 아쉬운 마지막 날. 다시 뻔할 뻔뻔한 일상으로 복귀해야 한다니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오후 3시 25분 비행기라 여유롭게 일어나 사우나(2박하는 동안 10번은 감. 뽕 뽑음) 후 아침 먹고, 퇴실 준비하고, 로비에 짐 맡기고, (또) 스타벅스에서 멍하니 여유로운 모닝커피 한 잔을 맛봤습니다. 그리고 정말 마지막 여정, 대관람차 쿠루린을 타러 이동했습니다. 노면전차 1번을 타야 되는데, 동생이 당당하게 5번을 타는 바람에 JR마츠야마에끼마에서 하차 하자마자 재승차 후 마쯔야마 역에서 내림. 아직도 잔돈 많다고 허세부리며 스스로를 위로하는 긍정적인 동생. 이제 와서 생각하니 추억을 만들어 주려고 그랬던 거 같아요. 감동. @@;)/ 대관람차는 다카시마야 백화점 9층에 있고, 오전 10시부터 운행합니다. 외.. 더보기
마쯔야마 여행, 하이라이트 자전거 투어와 실신_3일차 기상 후, 사우나를 하고 조식뷔페에서 간단하면서도 배부른 식사 후, 활기찬 3일차 여행이 시작되었습니다. 피곤함과 기대감이 교차하는 순간이랄까요. 오카이도역에서 노면전차 타고 JR마츠야마역앞에서 하차, JR마츠야마역으로 이동, 왕복 급행 표를 끊고 한 정거장(약 40분) 거리에 위치한 이마바리역에 도착. 급행이라 너무 급하게 달려서 그런지 열차가 너무 많이 흔들려요. @@:)/ 배라도 탄 줄 알고 멀미를 해버림. 자전거 타다가 기절하면 어쩌지라는 걱정이 따라붙기 시작. 정신을 좀 가다듬기 위해 이마바리역에서 양치를 한 후 택시를 타고 산라이즈 자전거 대여소로 이동했습니다. 택시에서 정신을 집중하고 한숨 푹 잤더니 멀미가 좀 가셨답니다. 택시비는 약 2,000엔. 자전거 대여료는 2인 4,000엔(보금증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