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딘지 잘 기억이 안나는 일본의 거리>

 

  2일차 오사카 여행지가 많아서 포스팅을 두 번으로 나눴다. 2일차 오전에는 후시미이나리, 하나미코지도리, 호칸지, 고죠자카, 산넨자카와 니넨자카를 여행(오사카 여행 2일차, 후시미이나리, 하나미코지도리, 호칸지 일본 정취 만끽)했다. 오후 일정은 키요미즈데라, 우메다 스카이 빌딩과 도톤보리 시내다.

 

​  기온시죠역에서부터 여기저기 들르며 천천히 걸어서 도착한 곳. 교토의 상징으로 유명한 키요미즈데라다. 첫인상이 굉장히 웅장하고 멋진 곳이다. 한국의 커다란 절 같은 느낌도 들지만 일본의 정서가 물씬 느껴진다. 

 

 

<향 냄새가 악귀를 쫓아준다는 전설>

 

  봄에는 벚꽃이 만발하고, 가을에는 단풍이 절정을 이루는 곳인데, 나는 겨울 직전에 가서 조금 아쉬운 단풍 구경을 했다. 조금 아쉽기도 했지만, 더 아쉬운 건 기요미즈데라 본당이 수리 중이었다는... .^

​ 

 

 

  ​

  꼭대기에서 바라보는 절경이 아주 멋지다. 본당을 지나 가파른 계단을 내려가면 세 줄기의 물이 떨어지는 셈이 나온다. 그 물을 받아먹으면 건강, 학업, 연애 등 원하는 소원이 이뤄진다고 한다. 믿거나 말거나~ 그래서 한 모금 마시고 싶기도 했지만, 수학여행 온 학생들도 많고, 관광객들도 많아서 줄이 굉장히 길어서 사진만 찍고 그냥 패스. 사진이라도 함께 했으니, 앞으로 내 직장생활에서 행복과 행운이 가득하길~

 

<행운을 가져다 주는 세 개의 물줄기>

 

​  키요미즈데라를 나와서 버스를 타고, 기온시죠역으로 갔다. 버스를 타니 아주 순식간인데, 버스를 타고 다니면 놓치는 것들이 많으니 난 도보 강추. 요렇게 간식도 먹으면서~

 

 

  기온시죠역에서 쿄토 가와라마치역으로 가서, 한규라인 탑승 후 우메다역에서 하차. 택시 타고 우메다 스카이 빌딩으로 질주. 일본 택시는 택시 문이 자동으로 열리고, 자동으로 닫힌다. 문에 손댈 필요가 없다. 몰랐던 사실이라 신기했다. 너무 없어 뵈나? 

 

 

<오사카 시내의 전경>

 

​  2일차 여행의 마지막 여행지인 우메다 스카이 빌딩은 도심 한복판에 위치한 173m의 초고층 빌딩이다. 야경이 끝내준다. 사실 63시티에서는 250m 상공에서 야경을 볼 수 있다. 우리 아파트도 200m. 높이는 사실 좀 떨어지는 게 사실이지만, 야경은 휘황찬란하니 아주 멋지다. 178m에서 와플로 알뜰하게 요기를 하고, 다시 숙소로 이동. 

 

 

<오사카 시내의 야경>

 

​  너무 피곤해서 역까지 택시를 타려고 했는데, 마침 친절한 제일교포 기사를 만나, 아저씨의 조카 자랑부터 우리나라 대학교 이야기 등을 나누며 아주 저렴한 가격에 그리고 너무 편하게 목적지까지 갈 수 있었다. 브라보~ 

 

  ​택시에서 내려 관광객을 위한 면세물품 파는 '돈키호테'라는 곳에 들러 친구들에게 부탁받은 물품들과 과자를 잔뜩 사가지고 나왔다. 오사카에서 맞는 마지막 밤이라 그냥 숙소로 갈 수가 없어, 어제에 이어 '도톤보리'에 들러서 오코노미야키와 야키소바를 크림 맥주와 함께 먹었다. 사실 유명한 곳을 찾아가야 하는데, 사전에 알아보지 못해서 그냥 줄이 제일 긴 곳으로 들어갔더니 역시 맛있었다. 브라보~ 

 

 

  도톤보리를 지날 때마다 마주쳤던 톤보리 유람선. 한 번 타고 가자고 그렇게 다짐을 했건만, 결국 시간대가 맞지 않아서 못 탔다. 언제 또 올 수나 있으려나. 아쉽다. 

<매일 마주한 톤보리 유람선>

 

  ​맥주 몇 캔을 사가지고 숙소로 왔다. 온천에서 피로를 풀고, 맥주로 아쉬움을 달래며 마지막 밤을 맞이했다. 일본어에 능통한 함께 간 동생이 TV를 보며 혼자 깔깔거려서... 나 자신의 초라함이 느껴져, 스모 채널로 돌렸다. 그리고 잠이 들었다. 이제 남은 마지막 여행 코스는 나라공원. 그리고 집으로 간다. 슬프다. 

 

 

​​

 

 <아담한 난바프리미엄도미인 호텔 객실>

 

 

직딩한이

 

OTL

 

  직딩들은 휴가 전날에는 흥분을 한다. 휴가 첫날에도 너무 즐겁고 행복하다. 그러다 시간이 지나면서 쉰 날이 복귀 날보다 많아지면 급 우울해진다. 몸은 쉬고 있지만 정신은 이미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그래서 부단한 훈련이 필요하다. 평소 회사에서 욕을 아무리 먹어도 금방 잊어버리는 훈련을 통해 휴가 증후군도 어느 정도는 해소할 수 있다. 휴가가 5일이면, 만사 재쳐놓고 5일을 푹 쉴 수 있는 것이 진정한 휴가다. 괜히 휴가 중 하루 회사 나가는 짓 같은 건 하지 말자!

 

§ 오사카 여행 1일차, 키타노, 메리켄 파크, 도톤보리 즐기기

§ 오사카 여행 2일차, 후시미이나리, 하나미코지도리, 호칸지 일본 정취 만끽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직딩H 직딩H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