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워지기 직전에 휴가를 다녀왔다. 나 없다고 회사가 안 돌아가는 것도 아닌데, 여름휴가를 연말에 가다니 참으로 서글픈 직딩의 현실이다. 한국에 있으면 왠지 답답하고 제대로 못 쉴 거 같아서 일본으로 건너갔다. 외할머니가 일본 사람이라 일본인 친척들은 숱하게 한국에 오갔지만 나는 이번이 '일본 첫 경험'이었다.

 

  그런데 출발 전 설렐 틈도 없이 출발부터 난항을 겪었다. 같이 간 동생이 인천공항에서 지갑을 분실하고, 나는 해외 사용 불가 카드만 가져와서 그 흔한 비자, 마스터 카드 한 장도 없이 현금 몇 푼을 들고 해외 여행길에 올랐다. 씁쓸...

흥4

  그래도 우리는 기분 좋은 여행을 망칠 수 없어 마음을 가다듬고, 애써 웃음 지으며 비행기에 올랐다. 나름 2 3일의 여행 계획을 여행사에 다니는 동생이 알뜰하게 세운 탓에 든든하기도 했다.  오전 9 10분 출발. 오전 11시 일본 오사카 도착. 정말 가깝고도 먼(정서적으로) 나라라는 생각이 들었다.

 

​  일본 무사 도착. '여행 왔구나'라는 생각이 들 겨를도 없이 문제가 또 발생했다. 간사이 공항 2층 라피트 창구에서 여행사 다니는 친구가 준 KANSAI THRU PASS제시하고, 추가금액 510엔을 지불 후 열차에 탑승 예정이었으니, 개찰구에서는 "!~!" 소리만을 외칠뿐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KANSAI THRU PASS : 일본은 전철, 버스 요금이 매우 비싸서 프리패스 카드를 구입해서 사용하면 훨씬 경제적으로 여행을 할 수 있다. 몇 개 노선을 제외하곤 지하철과 시내, 시외버스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한국도 아니고 해외까지 와서 삑삑거리는 소리를 들으니 더 민망했다. 알고보니... "이런!!!!!" 친구가 생색내며 준 카드. 유효기간이 지나있었다. 멘붕에 빠진 상태에서 다시 전철 표를 끊었는데,  둘이 2,860. 카드도 없고 환전해간 돈으로만 써야 되는데, 교통비로만 돈을 다쓸 판?? .^

 

<아기자기하고 예쁜 난카이 전철>

 

  ​여기 저기 알아본 후, 난바 역에서 다시 KANSAI THRU PASS 3일권을 각 5,200엔에 구매하고, 더욱 허리띠를 졸라 매기로 했다. 그리고 무사히 숙소에 도착했다. 짐을 풀다 보니  분실했던 동생의 지갑은 내 가방 구석에서 발견됐다. 하지만 카드를 다 정지시켜서 무용지물이었다. 그래도 비싼 지갑을 찾았다며 신난 동생을 보니 측은했다.

 

설렘을 가득 안고

드디어 본격적인 여행 시작!!

고고씽

  계획대로 첫 날에는 고배를 갔다. 전철을 타고, 열심히 두 발로 걸으며, 주린 배를 움켜쥐며 예산을 아꼈다. 니혼바시역에서 산노미아행 전철을 타고, 한큐 산노미야 역까지 도보로 이동했다.

 

 

  무사히 도착한 첫 여행지는 키타노. 가파른 언덕에 옹기종기 모인 서영식 건물들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서양식 건물들이지만 아기자기한 일본에 있으니, 웅장하거나 장엄한 느낌은 없었다. 일본에서 살짝 맛보는 서양 문화 정도랄까?

 

 

 

  그래도 이진칸을 개조해서 만든 스타벅스는 눈에 띈다. 그리고 키타노에서는 웨딩촬영도 많이 한단다. 첫 여행지인 만큼 정성스럽게 천천히 둘러보고, 배가 너무 고파서 와플로 일단 허기를 잠재우고 다음 여행지로 Go! Go!

 

 

 

 

  두 번째 도착한 곳은 메리켄 파크. 야경이 참 멋진 곳!! 반드시 사진 몇 장은 남겨두어야 될만한 그런 곳. 메리켄 파크에서 야경을 신나게 즐기고, 대형 쇼핑센터인 모자이크를 구경하고 다시 숙소를 향해 Go!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세 번째 코스인 도톤보리에 들렀다. 오사카 시내의 도톤보리는 한국의 명동이나 강남만큼 화려하고 북적이는 곳이다.  가만히 서서 지나가는 사람들만 구경해도 재미가 있다.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가득한 곳.

 

<오사카 시내, 도톤보리의 상징 그리코 러너>

 

​  일본답게 아기자기하고 재미있는 간판들도 많다. 금강산도 식후경. 구경하는 것도 잠시, 배가 고파서 튀김집(원조 코시카츠 다루마)에 들러 저녁으로 알뜰하게 튀김과 맥주 한 잔을 흡입했다. 이 곳이 유명한 곳인지 몰랐는데, 줄이 길어서 맛있나 보다 하고 들어갔더니 역시~ 예상적중. 맛나는 튀김들이 가득했다.

 

 

 

 

  종업원이 우리를 보자마자 "꼬리안?"이러더니 한국어로 된 메뉴판을 줬다. 일본은 손님들이 다닥다닥 붙어 앉은 좁은 튀김집에서도 흡연이 가능하다. 금연! 금연! 하면서 담뱃값만 올려서 세금 각출하는 우리나라랑은 다르다. 일본은 그래도 흡연!흡연! 하면서 세금을 걷는데? 여하튼 흡연문화가 자유로운 건 좋았다.

 

 

 

  숙소로 왔다. 우여곡절이 많았던 하루의 피로를 풀기 위해 호텔 온천으로 갔다. 마감 시간이 다가오자 어떤 아줌마가 아무렇지도 않게 들어와서 청소를 했다. "! 깜딱이야!!" 온천 후 눕자마자 코를 심하게 골며, 잠꼬대도 심하게 하며 꿈속을 헤맸나 보다. 다음 날 시끄러워서 잠을 못 잤다며 동생에게 한 소리를 들었다. .^

 

그래도 아주 즐거운 오사카 첫 날, 여행이었습니다.

 

직딩한이

 

OTL

 

  직장인들에게 여행은 휴식이고 여유이고, 치유의 시간이다. 잠시 모든 걸 내려놓고 즐기는 치열한 삶 속의 여유야말로 만신창이 된 몸을 다시 이끌고 달리게 만드는 원동력이다. 그러니 대한민국의 직딩들!! 열심히 여행하면서 안구정화도 하고, 즐기면서 힐링하고 치유합시다. 특히, 마음의 상처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직딩H 직딩H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