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 조식뷔페에서 배를 단단히 채웠다.

먹느라 바빠서 음식 사진은 거의 없다. >_<)/

여느 조식뷔페와 크게 다른 점은 없다.

 

 

 

 

 

그리고 바로 짐을 싸서 로비에 맡기고,

호텔 앞 인공 해변 씨사이드모모치로 산책을 갔다.

 

 

 

<안녕? 호텔~>

<시원한 파도소리 듣기>

 

사진 찍기에 딱! 좋은 명소였다. 바닷가를 보면 역시 기분이 좋아진다.

 

<셀카삼매경, 자아도취 된 1인>

 

<날고 싶은 1인>

 

 

마지막 날이라 아쉽기도 했지만, 아직 하루가 남았기 때문에

힘찬 발걸음으로 마지막 여행을 시작!!

 

<귀요미 100엔 버스>

 

다시 버스를 타고 하카타 역으로 가서 코인라커(700)에 짐을 보관하고,

캐널시티 하카타로 향했다. 도보로 가면 15분 정도 걸린다.

 

 

 

캐널시티 하카타는 먹고, 즐기고,

쇼핑하는 즐거움이 가득한 대형 복합 쇼핑몰이다.

빌딩 사이에 180m의 인공 운하도 흐르고 있다.

한 바퀴 쭈~욱 돌면서 쇼핑하기에는 참 좋은 거 같다. 

 

기념품 몇개 사고 다시 하카타 버스터미널 도착 

이제 정말 마지막 일정이다. ㅠㅠ)/

 

to be continued

 

 

이전 포스팅 보기 ▼

 

큐슈 자유여행1 유후인, 긴린코 호수, 료칸 메바에소

http://hanee1977.tistory.com/411

 

큐슈 자유여행2, 벳푸, 온천투어, 바다지옥, 도깨비지옥, 악어지옥, 백색지옥

http://hanee1977.tistory.com/412

 

큐슈 자유여행3, 후쿠오카 씨호크 힐튼 호텔, 미트랜드, 돈키호테

http://hanee1977.tistory.com/415

 

큐슈 자유여행5, 하카타역 텐진 호르몬, 다자이후, 태재부

http://hanee1977.tistory.com/41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직딩H 직딩H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크리스탈파워 2016.08.17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봤어요! 2주뒤에 큐슈로 여행가는데 자유여행으로 갈껄 패키지로 가서 흑흑
    도움 많이 얻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