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포스팅 보기 ▼

큐슈 자유여행1 유후인, 긴린코 호수, 료칸 메바에소

http://hanee1977.tistory.com/411

 

료칸에서 큐슈 여행 이틀째 아침을 맞이했다.

날씨가 너무 좋으니 기분도 너무 좋았다. 버스 시간이 있어서 서둘러 온천에 갔다가,

 

 

 

 

퇴실 준비를 하고 아침을 먹었다. 아침은 저녁보다 간단했지만,

아기자기한 음식이 입맛에 딱 맞았다.

 

 <버스에서 바라본 일본의 풍경>

 

료칸에서의 하루 밤을 기나긴 추억으로 남긴 채,

유후인 버스터미널로 돌아와 09:45분 벳푸역행 버스를 탔다.

(한 시간에 한대뿐이니 시간 엄수 철저!)

한 시간 좀 넘게 달려 벳푸역에 도착했다.

코인라커에 짐을 보관해야 하는데, 큰 칸이 하나밖에 없어 멘붕

다행이 반대편 쪽에 하나가 빠져서 짐을 넣었다. 제일 큰 라커는 700.

 

<근심 걱정 털어버리고 버스에서 낭만를 즐기는 1인>

 

짐 보관 후 서출구쪽 버스정류장에서 바다지옥행 버스에 탑승.

2번 또는 5번 승강장에서 5번이나 41번 버스에 탑승하면 20여분 정도 걸린다.

잘 모르겠으면 아무나 붙잡고 우미지고쿠라고 물어보면 친절하게 알려준다. 

 

 

시간이 그리 많지 않아 9개의 온천 중, 메인 온천 4군데만 돌아보기로 했다.

지옥온천입장료 400, 8곳 전부를 둘러볼 수 있는 통합 입장권은 2,100엔이다.

 

<백문이불여일견, 우미지고쿠 영상>

 

 

첫 지옥온천은 바다지옥’(우미지고쿠).

푸른색 온천수가 짙푸른 코발트 빛을 띄면서 부글부글 솟아오른다.

수압도 쌔고, 안개처럼 피어 오르는 모습이 내가 본 4군데 중 가장 예쁜 지옥온천이었다.

 

<바다지옥 내 자리한 진흙 온천>

 

<공짜 족욕 중>

 

'바다지옥'에는 나올 때는 족욕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잠시 발을 담그면서 피로를 풀 수 있는데, 너무 뜨거워서 오래는 못 있었다.

  

 

 

두 번째는 부뚜막지옥’(카마도지고쿠).

들어가자 마자 도깨비와 함께 기념 사진을 찍고 슬슬 둘러봤다.

 

 

바다지옥이랑 비슷한 온천이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온천수를 직접 마실 수 있다.

10년 젊어진다기에 한 병 가득 넣어가지고 마시면서 다녔다. 효과는 못 봤다. ~

 

 

 

부뚜막지옥에는 꼭 맛봐야 할 별미가 있다.

온천수에 삶은 달걀과 구슬 사이다. 사이다 병 안에 구슬이 있다.

병이 특이해서 기념으로 가져와 디퓨저 병으로 사용하고 있다 

 

 

 

세 번째는 악어지옥’(오니야마지고쿠).

온천수 때문에 열대지방에서 서식하는 악어를 직접 사육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런데 좁아 터진 우리에 가득 차 있는 시체 같은 악어들이 불쌍하기만 했다.

악어지옥은 악어 빼고는 정말 아무것도 없다. 악어를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면 비추!!

 

 

 

마지막으로 백색지옥’(시라이케지고쿠)으로 갔다.

말 그대로 하얀 온천 연못이 중앙에 자리하고 있다.

계속해서 뿜어져 나오는 하얀 연기가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또한 이곳에서는 온천물에 서식하는 열대어류들도 감상할 수 있다.

시설은 그다지 좋지 않다.

 

 

지옥온천을 순례할 때 마다 엽서에 스템프를 찍어 기념으로 간직할 수 있다.

엽서가 입장권이다. 소소한 재미가 있다.

 

 

다 돌고 출구로 나와 직진해서 길을 건너면 버스터미널이 있다.

다시 벳푸역으로 돌아가 짐을 찾고, 기타하마 버스정류장에서 14:53분 버스를 타고,

하카타 버스터미널을 향해 출발~ 후쿠오카 시내에 들어서니 차가 많이 막혔다.

3시간 넘게 버스를 탔다. >_<;)/

  

<창 밖으로 유람선도 보이고...>

<호텔로 향하는 버스에서_앞에 여자분 예쁨>

 

 무사히 도착해 1 6번 승강장에서 306번 버스를 타고

둘째 날 숙소인 씨호크 힐튼 호텔로 향했다.

혹시 몰라 옆에 일본분에게 고노 버스와 힐튼 호테루마데 이끼 마스까라고

물어보니 못알아 들었다. ‘히르톤 호테루라고 해야 한단다. .)/

여튼 무사히 호텔에 잘 도착!

 

 to be continued

 

이전 포스팅 보기 ▼

큐슈 자유여행1, 유후인, 긴린코 호수, 료칸 메바에소

http://hanee1977.tistory.com/411

 

다음 포스팅 보기 ▼

큐슈 자유여행3, 후쿠오카 씨호크 힐튼 호텔, 미트랜드, 돈키호테

http://hanee1977.tistory.com/415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직딩H 직딩H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