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공부를 하고 5월에 돌아온 친구가 7월에 결혼을 한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대학교 때 제일 친했던 친구라 당연히 갈 생각을 하고 있었죠. 그런데 그 친구는 미국에 있어서 제 결혼식도 참석을 못했고, 딸내미 돌잔치에도 물론 못 왔습니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고 또 친한 친구니까 충분히 이해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장난끼 발동한 저는 넌 오지도 않고 염치도 좋다~”라는 말로 슬슬 약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너도 안 왔으니까, 나 안가도 뭐~ 서운하지는 않겠지??” 등등 맘에 없는 소리를 주고 받았습니다. 나 그날 결혼식이 3개나 있는데, 잘 모르겠다. 일단 청첩장이나 보내봐~” 라는 말을 하고 주소를 찍어줬죠. 며칠 뒤 청첩장이 왔습니다. 그런데 전라도 광주... ㅡㅡ^ 

손가락 한 번 꾹! 눌러주세요^^

  당장 전화를 걸어 너 왜 거기서해? 서울 사는 놈이?” 라고 물었더니 와이프가 그쪽이 고향이라서 해야 한다고 하더군요. 난 너무 멀어서 못가겠다..”라며 슬슬 약올렸습니다. 물론 속마음은 가려고 했죠. 친구는 ! 너 오지마! 오지마! 드럽고 치사하다. 내가 죄졌냐??” 라는 등의 대화가 오갔습니다. 물론 진짜 싸운 건 아니고 통상적인 대화였죠. 친구와의 대화와는 상관없이 비행기를 타고 같은 과 누나랑 갈 계획을 세워 놓았습니다. 누나 비행기 예약은 내가 할게~~” 라며

 

  그리고 결혼식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친구에게 문자가 왔습니다. 너 진짜 안올꺼야?” 라고저는 꼭 가고 싶은데~ 형편이 어려워서~ 비행기 값이 없다…” 라는 문자를 보내면서 텍스 포함해서 15만원 이더라… 1002-XXX-HHH-985 우리은행 이라는 문자도 곁들여 보냈습니다. 근데 곧바로 친구에게 문자가 왔습니다. 돈 보냈다하랑이 돌 때도 아무것도 못해줬는데, 이거라도 해줘야지…” ~~  

 
  풉
~ 솔직히 좀 웃겼습니다. 이 놈이 먼~~ 곳에서 결혼을 해서 친구가 좀 궁하긴 하구나~’ 라는 생각을 했죠. 알았어~ 갈께~ ! ! 갈께라는 문자를 남기고 비행기 예매를 마쳤습니다.

    


  결혼식 당일 아침 축의금으로 25만원(비행기 값+리얼 축의금)을 챙겼습니다. ‘부모님이 보시면 좋아하시겠네 ㅋㅋ라는 웃기는 생각을 했죠. 10시 20 비행기. 9시 20 공항버스를 타려고 나갔습니다. 그런데 버스가 조금 늦게 35분에 도착했습니다. ‘빠듯하겠네라는 생각을 하며 버스에 올랐습니다. 아저씨, 김포공항까지 얼마나 걸릴까요?” 아저씨는 “40분 정도 걸립니다라고 말씀 하셨습니다. 시간이 딱 맞을 거라는 짧은 생각을 했습니다.


  어느새
10시 10. 과 누나한테 언제 오냐고 전화가 계속 옵니다. 쫌만 기다려..다와가. 마음이 초조해 집니다. 10 13분쯤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후다닥 내려 13번 게이트로 냅다 뛰었습니다. 그런데 암만 둘러봐도 13번이 안 보입니다. 정신 차리고 보니 국외선 승강장에 내린 것이었습니다. 멍청한 놈! 다시 뛰어 내려와 택시를 타고 국내선으로 향하는데 전화가 왔습니다. 고객님 지금 위치가 어디신가요?”, “저 다 왔습니다.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그 때 시각이 10시 17택시에서 내리는데 또 전화가 왔습니다. 고객님 더 이상 기다려 드릴 수 없습니다…” 도착하니 10시 20. 정신 없이 뛰어 올라가보니 누나는 화가 잔뜩 나서 환불을 하고 있었습니다. 망연자실땀은 뻘뻘

 

  누나가 화를 참으며 버스 있나 알아보자고 하였습니다. 인천공항으로 갔습니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인천공항에 도착했을 때 광주행 버스가 막 떠난 후였습니다. .^ 나 전해 줄 축의금도 많단 말이야너 때문에 못 가니까, 니가 못 간다고 전화해..!” 라고 누나가 한마디 던졌습니다. 그동안 제가 해온 짓 때문에 염치가 없어 차마 전화 할 엄두가 나지 않았습니다. 장문의 문자를 보냈습니다. 정말 죽을 죄를 졌다고

 

  친구가 신혼여행에서 돌아 올 때쯤 전화를 걸었더니 연락이 안되더군요. 며칠 뒤 다시 전화를 거니 받자 마자 욕을~ 퍼부어 댔습니다. ~ 정말 할 말이 없었습니다. 미안하다는 말 밖에계좌번호 찍어죠비행기 값이랑 축의금 보낼게…” 친구는 됐으니까 먹고 떨어져라~~”라는 말을 하면서 니가 어떻게 그럴 수 있냐? 비행기 값 보내준 사람 너밖에 없다!!”, “나보다 애들이 더 황당해 하더라…” 그러나 저는 그게 아니라 비행기 값은 다시 돌려 줄려고 그랬고~~ 어쩌구 저쩌구 변명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평생 죄인으로 남을 수 밖에

 

  아직도 그 친구를 못 만났습니다. 연락은 하고 지내지만 시간이 안 나내요. 결혼식 날 아무것도 해주지도 못하고 서운함만을 가득~ 선물해서 지금도 마음이 많이 불편합니다. 25만원의 빚과 본의 아니게 친구에게 사기친 죄가 여전히 제 마음을 무겁게 합니다. "친구야 미안하다~ 정말로~ 행복하렴앞으로 살면서 평생 잘할게.)/ 발 동동 구르며 공항에서 저를 기다렸던 누나에게도 정말 면목이 없네요... 

  저는 그일 이후 일분 일초의 소중함을 절실히 깨달았습니다. 정말 1분만 더 일찍 도착했어도 비행기를 탈 수 있었을 텐데... 정말이지 시간은 소중한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직딩H 직딩H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2.24 0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미디어CSI 2010.12.24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 정말 친구분이 이 포스팅을 읽으면 한결아빠의 진심을 알게될꺼예요.

  3. BlogIcon yakida 2010.12.24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생의 귀중한 경험을 하신것 같습니다. 친구분과의 관계는 진심은 언제든 통할거 같아요~!!

  4. BlogIcon 설보라 2010.12.24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식인데 많이 서운했겠네요!
    아~ 어쩌죠? 바로 만나 보시지!! 풀어줘야 될것 같은데요!ㅎ
    시간은 항상 여유있게 준비해야 된다는 것 철칙이죠!
    더우기 중요한 약속이라면...좋은 경험하셨네요~^^

    • BlogIcon 직딩H 직딩H 2010.12.24 1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통화는 하는데~
      멀리 살다보니 만나기가
      쉽지가 않네요~ 아쉽죠 ^^
      모든 약속은 여유있게
      준비하는 편이죠 이제 ~~

      행복한 저녁 되세요~

  5. 2010.12.24 0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Boan 2010.12.24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난감하셨겠어요.
    그래도 이렇게 포스팅했으니 친구분과의 오해가 풀리실겁니다.
    친구분이 이해해주실거에요..

  7.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0.12.24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친구분이 이 포스팅을 꼭 보셔야할텐데요 ㅠ;;
    -----------------------------------------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 ^^;

  8. BlogIcon 풀칠아비 2010.12.24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 친구분이 이 글을 읽으셨으면 좋겠네요.
    저는 항상 조금 일찍 다니려고 노력하지요. 뭐 늦을 때도 많지만 말입니다.
    즐거운 성탄절 보내세요. ^^

  9. BlogIcon 건이맘 2010.12.24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분한테 트윗으로 보내세요.. 에고.. 어찔까.. 제가 괜히 조마조마하면서 읽었는데.. 시간이 해결해줄거에요

    • BlogIcon 직딩H 직딩H 2010.12.24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조마조마 하셨다니 제가 송구하네요 ㅋ
      친구한테 문자 보냈어요~
      네이버에서 검색해 보라고 ㅋㅋ

      온 가족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10. BlogIcon HS다비드 2010.12.24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구분이 꼭 이 포스트 읽고 오해를 풀길... 좋은 하루 좋은 크리스마스 되세요~+_+

  11. BlogIcon 너돌양 2010.12.24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시간은소중한 것 같습니다. 친구분과 오해푸시길 바라요. 좋은 클스마스 보내세요^^

    • BlogIcon 직딩H 직딩H 2010.12.24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1분의 소중함을 알았죠 ㅎㅎ
      비행기 놓치는 사람들 이해를 못했는데~
      제가 경험하니 이해가 되긴 하네요 ㅋ

      행복하고 신나는 크리스마스 되세요`

  12. BlogIcon 판타시티 2010.12.24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허허... 살다보면 그럴 떄가 있지요~
    기쁜 성탄 보내세요 ^^

  13. 야거 2010.12.24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시에는 KTX가 없었나보군요. 아쉽네요.

  14. 혜진 2010.12.24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난감하겠는데요..ㅋㅋ

    즐겁고 행복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

    메리 크리스마스~(^^)/

  15. 예비신부 2010.12.24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제 곧 결혼할 여자입니다..
    친구들이 안올까 걱정과 결혼식이 별탈없이 잘될까 무척 신경쓰이고 예민합니다..
    친구님이 서운해하신게 많이 공감이 되네요..
    언젠가 진심이 통하겠죠..^^

  16. 예전엔.. 2010.12.26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친구들과 실없는 장난을 해도 서로 장난이라고 생각하고... 그랬는데..
    이녀석들이(저포함) 머리가 굵어지니 장난을 다큐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많이 생기는 것같아요...

    세상이 이렇게 우리를 각박하게 만들었나 싶어 약간 우울하기도하고...
    한편으로는 친한사이일수록 예의를 지켜야 한다는데... 하는 후회도 들고...
    나이들고 치는 장난... 참 복잡미묘한 감정을 남기는것 같습니다.^^;;

  17. 과누나 2016.12.24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노심초사 발동동 구르고 있었을 과누나가 참
    불쌍하네요.
    온갖 사람들 축의금들고 기쁜맘으로 기다렸을텐데... 죄없이 같이 욕들어먹고~ㅋㅋ

    저도 얼마전 사소한 오해로 친구랑 절교했는데
    얼굴보고 꼭 화해하시길 바래요.~
    메리 크리스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