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포털 사람인에서 직장인(559)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가장 부러운 행동'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1위는 하고 싶은 말을 참지 않고 다 하는 것(22.4%)’이었다.직장의 신이라는 드라마에서 미스 김은 할 말을 다하는 것으로 직장인의 답답한 심경을 대변하기도 했다. 직장인들의 가장 어려운 숙제 중 하나가 바로 이러한 문제가 아닐까 싶다. 할 말을 다 하자니 안 좋은 이미지로 찍히거나 인사고과에서 불이익을 당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 무조건 참고만 있자니 하루하루 쌓여만 가는 답답함과 스트레스. 과연 어떤 것이 정답일까. 오늘은 직장생활의 에피소드를 통해 소통의 중요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 보자.

 

 

해야 할 말을 하지 않으면 미칠 것 같은 박과장

 

  대기업 입사 10년 차를 맞고 있는 박과장은 할 말은 꼭 해야 하는 성미. 신입 때부터 일도 똑 부러지게 해왔고, 할 말은 다 해왔으면서도 상사의 눈 밖에는 나지 않는 캐릭터였다. 나름의 성실성과 업무능력을 인정 받았기 때문. 하지만 그녀의 시련은 입사 8년 만에 찾아왔다.

 

  어느 날 갑자기 눈물을 뚝뚝 흘리는 박과장. 외부에서 영입 된 팀장님과의 트러블 때문이었다. 새로운 팀장은 팀원들의 의견은 무시하고 일방적인 지시만을 일삼았다. 팀원들의 불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자기 주장만을 고집했다. 시간이 갈수록 팀원들은 팀장이 불편했고, 무능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기 시작했다. 점점 팀장에 대한 불신과 반발이 커져갔다.

 

  가장 선임이었던 박과장은 이런 답답한 마음에 일방적으로 지시만 내리는 회의시간에 팀장님에 대한 반기를 들기 시작했다. 잘못된 부분을 콕! 집어 얘기했고, 그동안 쌓였던 팀원들의 불만사항도 얘기하며 팀원들을 대표했다. 그러던 어느 날 팀장님은 박과장을 따로 불러냈다.

 

“이제부터 내가 말하는 것은 협의도 아니고,

의견을 구하는 것도 아니다. 명령이다

 

  라는 말로 시작된 팀장님의 반격. 팀장님은 메모가 빼곡히 들어찬 수첩 하나를 가지고 왔다. 그동안 박과장이 했던 말 행동들이 수첩에 빼곡하게 메모가 되어있었다. 그리고 그동안의 불만을 한번에 쏟아 부었다.

 

  내용 중에는 아침에 이어폰을 끼고 출근하는 것, 자리에 앉아서 한숨 쉬는 것, 다른 팀원과의 업무 조율 중 반말을 한다는 것, 목소리가 큰 것, 말투가 맘에 안 든다는 것, 팀원들에게 예의 없이 반말을 한다는 것 등.

 

  이어 다른 직원이 보낸 문자(“팀장님! 직원들 때문에 많이 힘드시죠? 우리 힘내요!!”)까지 보여주시며, “너는 왜 이렇게 못하냐”, 내 맘에 안 드는 애들 짤라 버리고 내 입맛에 맞는 사람 뽑는 건 일도 아니다 라는 발언까지...  박과장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리고 박과장이 가장 충격을 받은 건 "가정 교육을 제대로 못 받은 것 같다"는 말이었다.

 

그리고 마지막 발언,

 

“나는 인사평가를 능력보다는 인간성으로 한다!”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했던 직원들의 행동을 인사평가로 복수하고, 군기를 잡으려고 했다. 물론 직장생활에서 인성이 중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회사에서 인성이 절대적일 수는 없다.

 

  결과적으로 팀 내 가장 선임이었지만 팀장님께 찍힌 박과장은 결국 인사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했다. 그 이후 인사팀 면담을 통해 다른 팀으로 옮겼다. 그리고 박과장이 떠난 후 그 팀의 나머지 팀원들 8명 중 3명이 회사를 그만뒀다. 그리고 그 팀장 역시 몇 년 후 팀장에서 팀원으로 발령이 났고, 결국 회사를 떠났다.

 

 

우리가 알아야 할 교훈, 소통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자는 얘기가 아니다. 팀장님을 믿고 따르지 못했던 팀원들도 그리고 팀을 제대로 이끌지 못해 팀원들의 마음을 얻지 못했던 팀장님의 잘못도 있다. 하지만 양분화된 두 그룹(팀장 VS 팀원) '서로에 대한 접근 방식이 잘못되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든다. 팀원들은 팀장의 조력자로 팀장님이 빛날 수 있게 서포터 해주어야 한다. 그리고 팀장은 팀원들이 개개인의 역량을 최적으로 발휘할 수 있도록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가장 핵심적인 것은 소통의 문제였다. 팀원들은 어떤 팀장이건 일단 믿고 따르고 상사의 의사를 존중해야 한다. 그리고 팀장은 팀원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개개인의 업무와 어려움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 한다. 당장은 새로운 상사와 기존 자신들의 방식이 다를 수도 있겠지만, 최대한 상사에게 맞추기 위해 노력을 해야 한다. 물론 팀장님도 팀원들을 무조건 적대적이고 강압적으로 대하기 보다는 대화와 관심을 통해 제대로 된 소통 방식을 찾아야 했다. 서로간 열린 마음으로 제대로 된 소통이 이뤄졌다면 이처럼 비극적인 팀의 불화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직딩한이

 

OTL

 

  소통. 그리 어려운 게 아니다. 소통의 시작은 경청이다. 상대방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면서 고개를 끄덕여 줄 수 있는 여유 있는 마음가짐이 바로 소통의 시작이다. 명심하고 또 명심하자. 오늘 하루도 소통의 부재로 고통 받는 직장인 여러분! 동료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항상 노력하고 또 노력해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직딩H 직딩H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리스티나 2013.03.11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팀장의 역할을 참 중요한것 같아요...모지란 팀장 만나서 평가 나쁘게 받으면 정말 속이부글부글...;;;

  2. BlogIcon *저녁노을* 2015.03.26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통...사회생활에서나 가정생활에서...가장 중요한 부분인 듯...

    잘 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