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직장생활을 시작했을 땐 평생 막내일 것만 같았는데, 이제는 제법 많은 후배들이 들어와 있다. 이렇듯 물 흐르듯 속절없이 흘러가는 게 바로 직장생활의 순리다.  순리대로 흘러가는 사회생활에서는 선후배 관계가 원활해야 평온한 직장생활을 유지할 수 있다.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진리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선배의 입장에서 또 후배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시선이 다르고, 서로 원하는 바가 달라 생각처럼 쉽지 않은 게 선후배 관계다. 제각각 성향들도 다르기 때문에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하는지 난처한 경우들도 부지기수다. 선배들의 말 한마디가 비수가 되어 꽂히기도 하고, 평생 잊히지 않는 상처가 되기도 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회사에서 가장 듣고 싶은 말을 뽑아 발표했다.

>> 사원급 직장인이 꼽은 가장 듣고 싶은 말

1위는이번 달 보너스 지급됩니다(25.9%)”가 차지했고,

2위는어서 퇴근해(18.2%)”, 3위는괜찮아, 실수할 수도 있지(14.6%)”가 차지했다.

“실력 많이 늘었네(9.8%)”, “수고했어(9.0%)”

등도 회사에서 가장 듣고 싶어 하는 말들로 꼽혔다.


>> 대리급 직장인이 사내에서 가장 듣고 싶은 말로는

“강대리면 믿고 맡길 수 있지(27.8%)”가 꼽혔고,

이어 눈치 보지 말고 어서 퇴근해(16.3%)”,

“수고했어(14.5%)”, “고마워 다 자네 덕이야(12.8%)”,

“부장님 이게 다 이대리가 담당한 건데요(10.1%)”

등이 차례로 듣고 싶은 말 5위 안에 들었다.

  

   예전 그룹 사보팀에서 임직원(선후배) 300명을 대상으로 <직장 선후배 간 서로 듣고 싶은 말과 듣기 싫은 말>을 설문 조사한 적이 있다.

>> 후배가 선배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은

“수고했어, 잘했어”, “믿을 만해, 네가 든든해라는 말이었다.

“밥 사줄게”, “술 사줄게”, “네가 1등이야”, “나보다 잘해(청출어람)”, 

고마워”, “해보자, 할 수 있어등도 있었다.

   누구나 공감하는 그런 평범한 말들이다. 그런데 후배를 갈구는 선배는 수도없이 봤어도 이런 말을 하는 선배들은 별로 못 봤다. 따듯한 말 한마디면 닫혔던 마음도 열리고 선배에 대한 분노도 눈 녹듯이 싹 풀릴텐데말 한마디가 참 쉽지 않은 현실이 씁쓸하기만 하다.

   한 해를 정리하는 12월이다. 직장인에게 연말의 의미는 마음을 비우고, 많은 것을 내려놓는 순간이기도 하다. 각박하게 살아왔던 1년을 뒤돌아 보며 베풀지 못한 마음을 후배들과 조금이라도 나눈다면 더없이 뜻깊은 연말이 되지 않을까.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이런저런 약속으로 나름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다. 개인적인 약속 들도 많겠지만, 회사 동료들과의 자리도 많을 것이다. 한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그동안 좋은 선배가 되지 못했다면, 단 며칠만이라도 좋은 선배가 되기 위해 노력해보자. 단순한 술자리가 아닌 의미 있는 그런 자리를 만들어 주는 선배가 되는 것이다.

  

   좋은 선배 되는 법, 절대 어렵지 않다. 내가 후배일 때 듣고 싶었던 말이나 선배가 해준 감동적인 말을 다시 후배에게 전달해 주면 된다. 후배들은 큰 걸 바라지 않는다. 이번 송년회에서는 후배들에게 술 한잔 따라주며, “원 샷!”이 아닌올 한 해 정말 수고 많았어”, “네가 있어 든든한 한 해였어라는 진심 어린 말로 한해를 훈훈하게 마무리하자.

직딩H_https://brunch.co.kr/@workerhane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직딩H 직딩H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