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길 만원 엘리베이터에서 전날 과음을 한 다른 팀 남자 직원 3 대화가 이어졌다. “잘 들어갔냐? 몇 시에 들어 갔냐? 너무 많이 마셨어그러다 뜬금없는 대화가 이어진다. 막내로 보이는 사원에게 근데 너 얼굴이 왜 그렇게 하얘? 너 또 화장했냐?” 꽉 찬 엘리베이터에서 시선은 그 사원으로 향했다. 이어지는 촌철살인 너 얼굴하고 목 색깔하고 완전 달라!” 얼굴이 붉어지며 화장이 아니라 BB크림이라는 겁니다…”라는 막내가 불쌍하기도 했지만, 만원 엘리베이터에서 자신들의 안방처럼 떠드는 모습에 눈살이 찌푸려 졌다.  

 

  집(아파트)을 제외하고라도 하루에 한 번도 엘리베이터를 이용하지 않는 직장인이 있을까? 대부분의 사람들이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기회가 많다. 요즘은 엘리베이터를 타면 의례적으로 스마트 폰을 들여다 보는 사람들이 많지만, 여전히 엘리베이터 밖에서 하던 대화를 이어가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일반적인 사람들이라면 엘리베이터 예절에 대해 한 번 쯤은 접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듣고 보면 너무 당연한 얘기지만 100% 실천하는 사람들은 별로 없을 것이다.  

 

  엘리베이터가 설치 된 곳이라면 반드시 지켜야 할 예절이 있다. 회사 화장실에도 엘리베이터 예절에 관한 글귀가 붙어 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크게 신경을 쓰지 않고 엘리베이터를 이용한다알면 약이 되고, 모르면 독이 될 수도 있는 엘리베이터 예절, 기왕이면 지키는 것이 지성과 학식을 겸비한 문화인의 모습이 아닐까?

 

직장인들이 꼭! 알아야 할 엘리베이터에 숨겨져 있는 에티켓의 비밀, 어떤 것들이 있을까?

 

 

비밀 하나,

내 이미지를 망가뜨리는 공간

 

  같은 회사 인사팀 직원과 결혼한 K, 엘리베이터에서 다른 사람들의 대화에 끼어들어 던진 한 마디 언니, 다른 팀 가고 싶으세요? 오빠한테 말해 줄까요?” 대리 남편을 둔 K양은 마치 임원이랑 결혼한 듯한 착각을 한다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졌버렸다.

 

  엘리베이터를 타는 시간은 굉장히 짧다. 하지만 짧은 시간이라고 무시하다가 큰 코 다칠 수가 있다. 위의 사례처럼 좁은 공간에서 짧은 시간 동안 나의 이미지가 잘못 비춰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특히 회사에서는 내가 모르는 사람이 나를 아는 경우도 있다. 때문에 항상 말과 행동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상사에 대한 험담이나 회사에서 있었던 안 좋았던 일, 다른 직원의 용모나 복장, 생김새와 같은 얘기를 한다면 주변 사람들이 좋게 볼리 없다.

 

  또한 전화 통화를 하면서 시시콜콜한 자신의 얘기가 주위에 다 들리도록 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아주 기본적인 예의에 어긋난 행동이다. 엘리베이터는 워낙 좁은 공간이라 작은 목소리로 나누는 대화(상대방의 목소리가 들리기도 한다)도 타인에게 들리기 마련이다. 급하고 중요한 얘기일지라도 많은 사람들이 있는 엘리베이터 안에서는 자제하고, 다른 사람들이 엘리베이터에서 내릴 때까지 기다렸다가 이야기를 이어나가야 한다. 좁은 공간에서의 성급한 행동 하나가 당신의 이미지를 망가뜨릴 수 있다.

 

 

비밀 둘,

내 이미지를 업그레이드 시키는 공간

 

  교육을 담당하는 만큼 항상 미소를 머금고 있어 인기가 많은 CS교육팀의 L과장. 성격도 밝아 마주치는 사람들에게 “식사 하셨어요?”, “넥타이가 아주 잘 어울리시네요.”, “주말 잘 보내셨어요?”, “출장은 잘 다녀오셨어요?” 등 짧은 인사를 자주 건네는 편이다. 엘리베이터의 분위기가 한 층 밝아지는 것이 느껴진다.

 

  엘리베이터에서의 1~2분 남짓한 시간을 가볍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짧은 순간 만나서 엘리베이터에서 나누는 가벼운 인사나 예의 바른 태도는 타인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다. 평상시 좋아하던 사람, 존경하는 상사와 단 둘이 탔을 경우에도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엘리베이터라는 공간이 이렇게 좋은 기회를 제공해 주는데도 불구하고 입을 꽉 다물고, 스마트폰만 만지작 거리거나, 바닥만 바라보는 사람의 모습도 좋은 인상을 주지 않는다.

 

  위의 L과장처럼 예의 바른 자세로 나누는 간단한 대화는 서로의 기분을 좋게 만들어 준다. 사소하게 생각될 수도 있지만, 출퇴근 길 엘리베이터가 만들어 주는 만남의 기회는 내 이미지를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는 긍정적인 기회이기도 하다. 그러니 주저하지 말고 이제는 먼저 입을여는 용기를 내보자!

 

 

비밀 셋,

회사의 이미지를 만드는 공간

 

  노부부와 엘리베이터를 함께 탔다. 예상으로는 7층 고객센터에 방문하는 것 같았다. 나 7층에 볼일이 있어 가는 길이었다. 엘리베이터에는 3-4명의 여직원들이 함께 있었다. 그런데 서로 누군가를 흉보면서 깔깔거렸다. 7층에서 모두가 내렸고, 노부부는 사무실로 들어가는 여직원들의 뒷모습을 씁쓸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고객과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이동을 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안내직원이 있다면 고객이 먼저 타고 직원이 먼저 내려 고객을 안내하면 된다. 안내직원이 없을 경우는 직원이 먼저 타열림버튼을 누르면 된다. 내릴 때에도열림버튼을 누르며 고객을 먼저 내리게 해야 한다. 엘리베이터를 탑승할 때 새치기하거나 꽉찬 공간에 앞 사람을 심하게 밀고 들어 가는 경우가 있는데, 외부 고객이 이런 상황을 당하게 된다면 굉장히 불쾌할 것이고, 이러한 직원들의 무질서한 모습을 보게 된다면 회사의 이미지에도 좋지 않을 것이다. 또한 위의 사례처럼 자신이 고객으로 있는 회사의 직원들의 예의 없는 모습을 보면 고객들을 얼굴을 찌푸리게 된다. 엘리베이터는 내부직원들뿐만 아니라 외부 고객들도 이용하는 공간이라는 것을 늘 명심하고 행동해야 한다. 나뿐만 아니라 회사의 이미지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비밀 넷,

말단 사원부터 회장님까지 이용하는 공간

 

  점심시간을 마치고 엘리베이터에 올랐는데, 여직원 한 명이 포장도 안 된 햄버거를 종이 접시에 들고 탔다. 그리고 바로 식사를 마치고 오시는 사장님께서도 타셨다. 좁은 엘리베이터는 순식간에 햄버거 냄새로 가득 찼다. 여직원을 보고 사장님께서는 미소를 지으시며, “그게 점심이야? 그걸로 되겠어?”라고 하셨지만그 미소의 의미는 아무도 모른다. 

 

  엘리베이터는 좁고 밀폐된 공간이기 때문에 지켜야 할 에티켓이 많다. 이따금 커피나 음료수를 마시거나 심지어 아이스크림을 들고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는 직원들을 자주 보게 된다. 향이 강한 음식물을 가지고 탑승할 경우에는 냄새로 인해 사람들의 기분을 상하게 할 수도 있고 건물 전체 이미지에도 손상을 줄 수 있다

 

  요즘에는 점심을 먹고 들어올 때 많은 직원들이 한 손에는 음료수를 들고 있다. 다 마시지 못한 음료수를 들고 오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쭉쭉 빨면서 소리까지 내는 것은 예의에 어긋난 행동이다. 엘리베이터에는 어느 순간 누가 탈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 때문에 항상 기본적인 예절을 지키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또한 엘리베이터 내에 사람이 많다고 짜증을 내는 행동도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조성할 수 있다. 또한 서로간 일정 거리를 유지하는 것도 예의다.

 

 

직딩한이

 

OTL

 

  엘리베이터를 타면 바로 닫힘 버튼을 습관적으로 누르는 경우가 많다. 뿐만 아니라 사람이 오는데도 닫힘 버튼을 눌러서 혼자 올라가 버리는 사람도 있는데, 다른 사람과 함께 타고 내리는 것을 습관화해야 한다. 그리고 5층 이하 정도는 걸어 다닐 수 있는 상황이라면 건강을 위해서라도 계단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정원 초과가 되었을 때 제일 나중에 탄 사람이 스스로 내려주는 센스도 잊지 말아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직딩H 직딩H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너돌양 2011.09.21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장인들은 회사 어디에서도 자기 관리를 잘해야하겠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2. BlogIcon 아이엠피터 2011.09.21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 다닐 때 옆 사무실 직원들이 매번 자기 사장 욕하는 소릴 엘리베이터에서 들었습니다.
    그 사장이 얼마나 나쁜지는 모르지만 그렇다고 자기 얼굴에 침뱉는 그런 모습을
    남에게 보여주면 조금 ㅠㅠ

  3. BlogIcon 담빛 2011.09.21 07: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엘리베이터에서 이미지가 만들어지네요

  4. BlogIcon 노지 2011.09.21 0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단한 에티켓이지요 ㅎㅎㅎ

  5. 그림 2011.09.21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힘 버튼은 절전과 관계 없습니다

  6. BlogIcon *저녁노을* 2011.09.21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짧은 순간이지만...많은 것을 생각하게 합니다.

    오랜만이예요.ㅎㅎ

  7. BlogIcon 라이너스™ 2011.09.21 1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필요한 에티켓인것같네요^^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8. heenj 2011.09.21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닫힘 버튼은 절전과 상관없어요
    다만1층에서 탈 경우 닫힘버튼을 누름으로써 다른사람이 타지 못해 엘레베이터가
    한번더 운행되어 전기가 더 사용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1층같이 사람이 많이 타는 층은
    닫힘 버튼 누르는 걸 좀 자제하고 다른사람을 기다리는 것이 좋겠지요~

    그나저나 앞으로는 화장실뿐아니라 엘레베이터에서도 입조심을 해야 겠군요~

    • BlogIcon 아니오 2011.09.21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안하지만 잘못알고있습니다.
      닫힘 버튼을 누르면 엘리베이터를 강제로 닫게하므로 전력이 소모됩니다.

      이해가 안될것같으니 엘리베이터 메커니즘을 설명하죠.
      엘리베이터의 동작을 하나의 프로세스로 가정합시다.
      문이 열리고 문이 닫히고 위로 가고 아래로 가는 행동이 엘리베이터가 할 수 있는 일입니다.

      문이 열렸을 때 다시 닫기위해 기본적으로 설정된 대기시간이 있습니다. 그 대기시간을 다 채운 후에 문이 닫히는 경우에는 별도의 신호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닫힘 버튼을 누르면 닫힘 버튼으로부터 엘리베이터 본체로 문을 닫으라는 신호를 보내야하고 엘리베이터의 정상적인 프로세스가 종료되고 새로운 프로세스가 시작됩니다. 여기서 전력 소모가 발생하죠.

      따라서 닫힘 버튼을 눌러서 엘리베이터를 닫는것은 전력이 소모되며 이것이 모이면 에너지낭비가 됩니다.

  9. BlogIcon 색콤달콤 2011.09.21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엘리베이터에서 짧게 나누는 인사 한마디가 그 사람의 인상을 확 바꾸더군요. 신경을 많이 쓰지 못할 수도 있는게 엘리베이터 예절인데 잘 짚어주셨네요^^

  10. 에르자드 2011.09.21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층 올라가시는 분들..내리실 때 1층 눌러주고 내리는 센스!! ㅎㅎ 주로 1층에서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은 경우를 생각하시면 이것도 에티켓 중 하나입니다. 이건 아파트에서도 마찬가지예요..엘리베이터를 타려고 왔는데 마침 1층에서 대기하고 있다면 기분 좋겠죠..특히 고층올라가시고 그대로 있으면 짜증나는 경우가 더러 있습니다. 특히 가장 높은 층에서 사시는 분들...ㅎㅎ

    • BlogIcon 아니오 2011.09.21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안하지만 그건 에티켓이라고 할 수준의 행동이 아닙니다. 오히려 그런 사람에게는 감사하다고 절을 해야합니다.

      보아하니 1층에서 사람이 많이 이용한다는 이유로 본인 혹은 타인의 대기시간을 줄이기 위해서 엘리베이터를 공회전 시켜야 한다는 말 같습니다.

      내려올때 아무도 태우고 내려오지 않는다면 공회전이 되는 것이고 필요할 때 1층에서 눌러서 내려오나 미리 내려와있으나 그 운동량은 같습니다. 단지 1층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서 그러한 행동을 해야하는것이 어찌하여 에티켓인가요? 그건 때에 따라서는 선의의 행동이지만 때에 따라서는 전력낭비의 주범입니다.

      에티켓은 '그렇게 안하면 안좋은' 행동이 에티켓입니다. 그 뜻 좀 똑바로 알고쓰시죠.

    • 에르자드 2011.09.22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저는 다른 사람을 위해 배려해 주는 것이 좋겠다는 의미로 쓴 글입니다. 오해마세요...

  11. icarus 2011.09.21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로 엘레베이터를 어르신이나 직장 상사분들처럼 본인보다 높으신 연배의 분들과 탈때는 먼저 타고, 나중에 내리는 것이 예의 이며 기본입니다....-_-;;
    이상유무나 만약에 고장날수도 있는 사태에 대비하기위해서 말이죠....
    단지 열림버튼을 누르기위해 고객보다 먼저타거나 나중에 내리는건 아니란거죠...^^

  12. BlogIcon 아빠소 2011.09.21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있습니다~ 직장생활하면서 하루에 한번도 엘리베이터를 안타는 사람!! ㅡㅡ;

  13. BlogIcon 학마 2011.09.21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도 있습니다. 직장생활하면서 엘리베이터 안타는사람,,

    직장이 3층이라는..^^;;

  14. BlogIcon 행복한요리사 2011.09.22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말씀 잘 알고 갑니다.
    감사드려요. *^^*